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

메인메뉴

오늘의 일정
더보기
202109
2009년 투쟁 승리 출정식
090306_출정식1.hwp090306_출정식2.hwp090306_출정식3.hwp대림자동차지회 09년 출정식 11일(수) 11시부터 대림자동차지회 09년 투쟁 출정식이 있었다. 총회시간을 이용한 출정식임에도 110여명의 조합원만이 참석했다. 이런 상황에 대해 지회의 한 간부는 “요즘 회사에서 연월차를 사용할 것을 권하고 있고, 구조조정과 관련한 말들이 나오면서 눈치를 보는 조합원이 늘었다.”고 말했다. 출정식은 목표를 담은 투쟁기를 지회장에게 전달하고, 폭죽을 터트리며 시작했다. 그리고 지회장의 대회사, 지부임원 격려사, 교섭위원 소개, 결의문 낭독순으로 이어졌다. 중간관리자가 우리의 고용을 책임질 수 있을까? 회사가 사무 관리직을 동원하고, 조?반장을 동원해서 조합원들을 회유하고 협박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회유와 협박에 일부 조합원들이 흔들리고 있다는 것이다. 과연 중간관리자나 현장관리자들이 우리의 고용을 보장해 줄 수 있을까? 그들 역시도 회사가 구조조정을 한다면 해당되는 당사자일 수 밖에 없다. 오히려 대림자동차는 조합원에 비해 사무관리직의 인원이 과다하게 많은 편이다. 결국 중간관리자 역시도 현재 상황에서 안전할 수 없다는 것이고, 노동조합을 중심으로 조직적으로 대응할 때 자본 중심으로 진행되는 일방적인 구조조정을 막을 수 있다. ‘구속을 각오하겠다.’ 이경수 지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회사는 제대로 된 장기 경영계획을 세우기보다 땅 팔고, 설비 팔고, 건물 팔고, 오트바이 수입하고 줄이고, 줄여서 1년 흑자 만드는 방식만 이어왔다. 그러면서 노동조합과 조합원에 대해 ‘고용’을 달라고 하고 있다. 이러한 회사에 맞서 구조조정 박살과 09 임단투 승리를 위해 투쟁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회사는 구조조정을 들먹이며 우리를 분열시키고, 지치게 만들려 하고 있다. 눈치보면 다 죽는다. 노동조합을 중심으로 단결해서 가자. 그 길에 필요하다면 구속을 각오하겠다.”는 투쟁 결의를 다졌다. ‘회사는 오판하지 마라’ 정광식부지부장은 격려사를 통해 “금속노조 올 해 투쟁목표가 ‘함께 살자’다. 나 혼자 살겠다고 옆 조합원을 팔아 먹을 조합원은 없다. 함께 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금속노조와 지부는 회사와 머리를 맞대고 방안을 고민할 수 있다. 하지만 그런 방법에도 순서가 있다. 회사는 경제위기를 틈타서 오판하면 안 된다. 구조조정이라는 미명하에 자극한다면 노조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 지부도 희망을 주고, 힘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회사, 교섭도 차일피일 미뤄 지회는 이후 도시락 간담회등 조직력 강화를 위한 사업을 배치하고 있다. 지회에서는 3월초부터 09년 임답협 교섭을 요구하고 있지만, 회사는 차일피일 시간을 끌고 있다. 회사는 1월 대표이사 신년사를 통해 사업구조 혁신과 고정비 축소를 주장했다. 그리고 설날 귀향비 축소 지급과 연차사용 강요, 장기 근속자 금 지급 유보, 회사 내 감시카메라 설치등이 이어지고 있다.
2008년 임단투 승리 출정식
4월 2일 출정식 조합원 단결확인!! 지난 4월 2일 11시 사내 단결광장에서 2008년 임단투 승리를 위한 전 조합원 출정식이 개최되었다. 이날 개최된 출정식은 형형색색 불꽃놀이와 함께 많은 조합원들이 모여서 올 임단투 승리를 결의 하였으며 이경수 지회장은 출정사를 통해서 ▲잘못된 경영진을 질타하고 조합원을 위한 올바른 경영을 하지 않으면 퇴진시킨다고 경고하고 ▲우리의 조건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며 중앙교섭과 임금과 복지, 정년, 노동강도등 올 요구는 기필코 쟁취한다는 각오에 찬 의지를 밝혔으며 ▲현장 조직력 강화를 통해서 조합원의 생존권과 지회를 지키기 위해서 혼신의 힘을 다 할 것과 확실한 각오를 보여주는 의지를 확인했다. 이어진 출정식에서는 정광식 지부 부지부장(대림 교섭대표)의 연대사와 2008년 임단투를 선두에서 이끌어갈 교섭위원과 확대간부의 인사를 통해서 투쟁의 의지를 결의하였다. 마지막 결의문에서는 △중앙교섭 쟁취 △노동강도 강화저지 △현장 조직력 강화를 통한 생존권 사수 △임단투 승리를 위해서 전조합원이 단결하여 끝까지 싸울 것을 결의하였다.
한미 FTA비준 반대 한나라당 규탄 결의대회

하단카피라이터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 / 주소. (51503) 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마디미서로 64 노동회관 201호
Tel. 055-283-9113~4 / Fax. 055-267-1266 / 진보넷ID : 경남일
모든 자료는 자유롭게 출처를 밝히고 전재·인용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상업적으로 이용할 경우에는 사전에 경남지부와 협의하여야 합니다. (No Copyright Just Copyleft)